문대통령이 한 소방교에게 '신혼여행 안 간 건 잘못'이라며 한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신혼여행을 포기한 한 소방대원에게 신혼여행을 명했다.

jeremy corbyn

연합뉴스는 7일 서울 용산구 용산소방서에서 열린 문대통령의 '일자리 추경 방문'에 3월 11일 주택화재 현장에 출동했다 허리 부상을 한 최길수 대원과 손에 3도 화상을 입은 김성수 대원이 자리에 함께했다고 전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당시 결혼 3주를 앞둔 상황이던 최 대원은 부상으로 입원 치료를 받느라 결혼식도 최근에야 올렸다고 한다.

jeremy corbyn

왼쪽이 최 소방교.

연합뉴스는 간담회에서 최 소방교를 만난 문대통령은 "최길수 대원과 김성수 대원 두 분 다 너무 감동적이어서 병문안이라도 가 보고 싶었는데 대선을 앞둔 시기여서 트위터로만 격려하는 글을 올렸다"며 이어 "최 소방교는 최근 늦춰진 결혼을 했는데 신혼여행을 가는 대신 그 돈을 모교 발전기금으로 내놓으셨다. 신혼여행 안 간 건 잘못한 거다. 적절한 시기에 신혼여행 갈 수 있도록 서장님이 휴가를 내주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노컷뉴스는 사고 당시 최 소방교의 모교인 계명대학교에서 모금한 성금 500만원을 보내왔으나 최 소방교가 모교 발전기금으로 내놨다고 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역할을 최일선에서 해주는 분들이 소방관"이라며 "재난현장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에게 우리 소방관이야말로 바로 국가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어 뉴스1에 따르면 문대통령은 "그런데 과연 우리가 제대로 소방활동을 할 수 있게끔 충분한 장비와 인력을 확보하고 처우를 해주고 있느냐. 그렇지 않다"며 "제 임기 중 법적 기준에서 부족한 1만9000명, 최소 그 이상의 소방인력을 확충하겠다는 것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