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4대강에 대한 책임 회피하고 싶은 생각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제가 당시 (4대강)일에 대해 책임 회피하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말했다.

qatar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김 후보자가 이명박 정권 시절 청와대 경제비서관과 2차관을 지내면서 4대강 사업에 반대 의견을 냈느냐'는 김성식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당시 청와대에는 4대강 비서관이 따로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4대강 사업 추진 당시 김 후보자는 청와대 경제비서관, 기재부 예산실장 등을 지냈다"며 "4대강 관련 이자비용이 1년에 3000억원씩 들어가고 앞으로도 1년에 1조3000억원, 4조원 이상의 돈이 이자에만 쓰이는데 김 후보자는 당시 어떤 반대의견이나 조정의견을 냈느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 5년간 178조원의 재정을 추가로 쓰겠다고 하는데 후보자는 2012년 당시 정치권 복지공약은 재앙이라고 말했다"며 "(부총리는 대통령과) 생각과 철학이 비슷해야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수장으로서는 부적격하지 않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서면 질의를 통해 김 의원에게 "청와대 근무 시 4대강 사업 업무를 담당하지 않아 대책 마련 등 관련 업무를 수행하지는 않았다"고 답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