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이 '강경화 논문 표절 의혹' 제기하며 인용한 놀라운 곳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변희재씨가 창간하고, 현재 대표 고문으로 있는 '미디어워치'가 갑자기 '강경화 청문회'에 등장했다.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미디어워치'에 6일 올라온 글 '강경화 후보자, 美 대학교 박사 논문에 세 번째 표절 의혹' 등을 참고한 듯, 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갑자기 '논문 표절 의혹'을 거론했다. 이 글은 강경화 후보자의 1984년 박사학위 논문 가운데 35개의 단어가 인용 후보나 출처 표시가 없다며 이를 '표절'이라고 지적하는 내용이다.

국제신문에 따르면, 이 의원은 "1984년 박사학위 논문의 35개 단어가 인용, 출처 없이 가져다 썼다. 사실에 대해 인정하나?"라고 물으며 "'미디어워치'는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상당히 신뢰성을 가진 논문 표절 심사 기관"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 후보자는 황당하다는 반응.

강 후보자는 "대학원생일때 상당히 심혈을 기울여 작성한 논문이다. 죄송한 말씀인데 수백페이지에 해당하는 논문 중 지적하신 부분은 상당히 부분적이며 미진한 부분은 실수를 인정한다. 하지만 기술적인 실수이며 이것이 논문 전체를 표절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이뉴스투데이 6월 7일)

난데없는 질의에 여러 트위터리안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