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北 '대화 재개' 노력도 병행할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7일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고도화 차단과 추가 도발 억제를 위해 안보리 결의 등을 통한 국제 공조에 적극 참여하겠다"면서도 "대북 제재·압박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수단이 돼야 하므로 대화 재개를 위한 공조 노력도 병행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외교 안보의 주요 과제를 북핵 문제 해결을 통한 평화로운 한반도 구현, 국익을 증진하는 당당합 협력 외교, 민주주의와 평화를 선도하는 책임 있는 국가로서의 역할 강화 등 세 가지로 나눠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굳건한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요국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아울러 국제 사회와 함께 북한 주민의 실질적 상황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w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준 뱃지를 달고 청문회에 참석한 강경화 후보자

대미 외교에 대해서는 "미국과의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인 한미동맹을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특히 한·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대중 외교에 대해서는 "금년 한중수교 25주년을 맞아 진정성 있는 소통을 강화하고 양국간 신뢰를 회복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실질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대일 외교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 중심의 관점에서 지혜를 모아 일본과의 대화를 이어나가면서 진정성 있는 조치가 취해지도록 노력하겠다"며 "나아가 과거가 문제가 양국 관계에 장애가 되지 않도록 역사를 직시하면서 외교·안보·경제·문화 등 다른 여러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 환계를 발전시켜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w

강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겠다고 했다"며 "이런 기조는 외교 안보 분야에서도 마찬가지, 당당하면서도 국익을 중심으로 한 협력 외교를 통해 강하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부장관으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외교부, 유엔 무대에서 쌓아온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시대가 요구하는 새로운 리더십을 발휘해 우리 외교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나가겠다"며 "외교부의 쇄신과 새로운 조직 문화를 주도하고 대통령의 국정 운영 철학과 국민의 의지를 담은 외교를 펼쳐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