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테러범은 이웃에 사는 이슬람 전사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london khuram butt

영국 경찰이 지난 3일 밤 발생한 런던브리지와 버러 마켓 테러를 저지른 테러범 3명 가운데 2명인 쿠람 버트(왼쪽)와 라치드 레두안의 얼굴 사진을 5일 공개했다.

영국 런던브리지 테러범은 아이들에게 탁구를 가르쳐주고 바비큐 파티에 뭇사람을 초대한 ‘이웃에 사는 이슬람 전사’였다.

영국 경찰이 지난 3일 밤 런던브리지와 버러 마켓 테러를 저지른 3명의 신원을 공개했다. 5일 신원이 공개된 2명은 파키스탄 출신의 영국 시민권자 쿠람 버트(27), 모로코와 리비아 국적을 가진 라치드 레두안(30)으로, 모두 런던 동부 바킹 지역 거주자다. 이보다 늦게 6일 신원이 공개된 나머지 한명은 모로코계 이탈리아인 유세프 자그바(22)다.

이들은 지난 3일 밤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에서 승합차를 인도로 돌진하고 인근버러 마켓에서 흉기를 마구 휘두르다 무장경찰에 의해 모두 사살됐다. 이로 인해 7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쳤다.

버트는 지난해 영국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을 다룬 '채널4' 방송의 다큐멘터리 ‘이웃에 사는 이슬람 전사들’(The Jihadis Next Door)에 잠깐 모습이 비치기도 했다. 다큐의 한 장면에서 버트는 런던의 리젠트 파크에서 남성 5명과 함께 한 줄로 서 있는데, 그들 앞에서 또 다른 한 남성이 무릎을 꿇고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깃발을 펼친다.

버트는 2014년 바킹의 아파트로 이사 왔는데, 태어난 지 2주일 된 갓난아기와 세살배기 아들이 있다. 이웃 주민 켄 치그보는 “그는 나를 비롯해 누구나 바비큐 파티에 초대를 했다”며 “그는 내 이웃이었고, 나는 그를 신뢰했다”고 '뉴욕 타임스'에 말했다.

주민들은 버트가 친절하고 어린이들과 잘 지냈다고 했다. 세라 세키에지웨는 “내 딸은 그가 핼러윈 때 사탕을 많이 준 한명이라고 말한다”며 “여름이면 탁구대를 가지고 나와 아이들에게 탁구를 가르쳐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버트는 보수적인 무슬림처럼 옷을 입었으나 속에는 운동복과 운동화 차림이었다고 한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이웃 남성의 말을 따, 버트가 공원에서 어린이들한테 설교를 할 때 사탕을 주면서 이슬람으로의 개종을 권유해 주민들을 불편하게 했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그는 매우 이슬람적인 것을 얘기했다. 그는 스스로를 ‘전사’라고 했다”며 “내 동료가 그의 극단주의 성향에 대해 당국에 신고를 했지만 당국은 우리를 찾아오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london terrorist

실제 버트는 영국 경찰과 국내정보부(MI5)에 알려진 인물이었다. 마크 롤리 런던경찰청 부청장도 2년 전 버트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고 밝히며 “이번 공격이 계획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아무런 정보가 없었고, 그에 따라 수사에서 우선순위가 밀렸다”고 말했다. 버트가 경찰의 수사 대상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당국의 테러 대처 능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다른 테러범인 레두안은 요리사로, 경찰에는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었다. 그는 라치드 엘크다르라는 이름도 사용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