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새로 발표한 iOS 11은 뭐가 달라질까?(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애플이 아이폰의 새 운영체제(OS) 'iOS 11'을 공개했다. 애플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애플페이'는 'P2P' 결제 기능으로 확장됐고, 음성인식 인공지능(AI) 비서 '시리'와 지도 기능도 향상된다.

애플이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의 매키너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세계 개발자 콘퍼런스(WWDC)'에서 새 OS 'iOS 11'을 공개하자 환호가 쏟아졌다.

CNET이 정리한 위 영상에서 주요 기능을 소개하는 발표 장면을 볼 수 있다.

아이폰, 맥북, 아이패드 등 통합 관리 강화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수석부사장이 무대에 올라 아이폰 메시지가 iOS와 애플의 개인용 PC 맥(Mac)의 운영체제인 맥OS에서 통합관리 되는 모습을 시연했다. 이에 따라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삭제된 메시지는 맥에서도 반영된다.

애플페이가 개인간(P2P) 결제로 확장

iOS는 애플페이 캐시카드를 탑재해 사용자들이 P2P 거래로 받은 현금을 저장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자금은 개인 계좌로도 이체된다.

시리(Siri) 번역 기능 강화

사용자는 시리를 이용해 영어와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등 다양한 언어를 통역할 수 있다. 또 '디바이스 러닝' 기능이 추가돼 사용자의 생활 습관을 파악해 스스로 뉴스를 찾는 등 관심 분야의 콘텐츠를 추천하고 다음 할 일을 미리 예측하기도 한다.

공항, 쇼핑몰 등 주요 시설 실내 지도 제공

새로운 지도에서는 공항과 쇼핑센터와 같은 실내 지도 기능까지 제공한다. 물론 일부 지역에서 일단 서비스된다.

apple craig

새로운 운영체제 iOS 11는 오는 9월 이후 다운로드 할 수 있으며, 아이폰5s부터 아이폰7을 비롯해 9월 출시될 아이폰8에 지원된다. 아이패드는 미니2세대부터, 아이팟은 6세대부터 iOS11을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애플은 새로운 하드웨어도 대거 선보였다. 애플은 2년만에 새 '아이맥'을 공개, 이날 출시를 알렸다. 새 아이맥은 7세대 인텔 코어프로세서를 장착했다. 21.5인치 모델은 32기가바이트(GB) 메모리가, 27인치는 64GB 메모리가 탑재된다.

10.5인치의 태블릿PC '아이패드 프로'도 공개됐다. 새 제품은 HDR 비디오를 처음으로 지원하는 제품이다. 이번 태블릿PC에 탑재된 A10X CPU는 기존 A9X보다 30% 빠르며 40% 빠른 그래픽 성능을 보여준다. 이외 아마존 에코와 구글홈의 대항마로 기대되는 '홈팟'도 소개했다.

관련 기사: 애플의 인공지능 스피커 '홈팟'이 공개됐다(사진)
apple speaker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