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05일 18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05일 18시 02분 KST

"위승호 실장이 삭제 지시" 靑 발표 지켜본 국민의당 반응

뉴스1

국민의당은 5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추가 반입 보고 누락 논란에 대한 청와대 진상조사 결과에 대해 "소리만 요란했을 뿐 안보무능을 고백한 용두사미식 결과가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위승호 국방부정책실장이 보고 삭제를 지시했고 위 실장을 직무에서 배제하는 징계조치를 내렸다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한민구 장관이나, 김관진 전 실장은 구체적 지시 확인이 안됐고 황교안 전 총리도 조사대상이 아니라고 한다"면서 "이정도 결과라면 조용히 조사하고 소상히 발표하면 될 일이었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의 조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국회 청문회부터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던 민주당은 이제 뭐라고 할 것인지 궁금하다"며 "대통령의 격노로 지난 일주일간 국민을 불안하게 한 것은 물론이고 불필요한 외교적 마찰까지 불러왔지만 결국 의미 있는 어떤 결과도 얻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보고서 검토 과정에서 위승호 국방정책실장이 해당 문구들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