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런던 테러를 "반인륜적 범죄"라고 비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영국 런던에서 잇달아 발생한 테러와 관련해 "무고한 민간인과 어린이를 상대로 저질러진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moon jae in

문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쟁과 테러, 특히 민간인을 상대로 한 이같은 공격은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대통령은 "저와 대한민국 국민들은 이와 같은 반인륜적 범죄에 크게 분노한다"면서 "테러로 인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간성을 의심케 하는 잔혹한 범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삶을 이어가야 한다"며 "비인간적인 공격과 가슴아픈 희생을 넘어 우리는 연대할 것이며, 인간성에 대한 믿음 또한 잃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대통령은 "다시 한 번 런던 테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22일 영국 맨체스터 테러로 22명이 숨진 지 불과 10여 일 만인 지난 3일 런던 도심에서 차량·흉기 테러로 7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