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이 "가습기 살균제 사태, 참으로 가슴 아프다"며 지시한 것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가습기 피해사태와 관련 "참으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면서 '대통령 차원의 사과 발언'을 포함한 네 가지 사안을 검토해보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대수보)를 열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의 환경정책 기본기조를 바꾸려 한다"며 "그래서 4대강보 개방조치를 취했고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중단 포함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시작했으며 탈원전 기조를 확실히 하며 이에 대한 로드맵을 마련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아직 대책을 제시하지 못한 것이 가습기 피해문제인데 참으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네 가지 사안에 대한 검토를 지시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검토를 지시한 네 가지 사안은 △적절한 수준의 대통령 사과 발언 △이미 발생한 가습기 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지원확대 대책을 강구 △확실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 △피해자와의 직접 만남 등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