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이 '문자폭탄 TF'를 구성해 문자폭탄에 대응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ITROUS OXIDE
뉴스1
인쇄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문자폭탄'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한다.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쏟아진 시민들의 문자메시지 때문이다.

국민의당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당내 대선평가위원회와 혁신평가위원회에 대한 위원 임명을 의결했다. 뉴스1에 따르면 전날인 4일 국민의당은 대선평가위원장으로 이준한 인천대 교수를, 혁신위원장으로 김태일 영남대 교수를 선임했다.

이밖에도 당 정치연수원장에 이계안 전 의원, 대외협력위원장에 이윤석 전 위원, 사무부총장에 심종기 칼럼니스트 등을 임명했다.

그러나 여타 비대위와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문자피해대책 TF'였다. 지난달 29일 김동철 원내대표가 "묵과하지 않고 당 차원에서 단호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 본격적 '대응'에 나선 모양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자피해대책 TF' 단장에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을 맡았던 김인원 전 서울북부지검 형사부장을 임명했다. 단원에는 이승훈, 송강 변호사 등 3명이 참여하며, 이들은 당 '국민소통국'에서 실무 지원을 하게 될 예정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문자 폭탄'이라는 용어 대신 '문자행동'이라는 브랜드를 제안했다. '문자 폭탄'이라는 명칭은 폭력적인 이미지가 우선한다는 문제가 있어, 명칭 때문에 국민들의 의견이 폄하되고 조롱받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th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Close
문재인 대통령 - 5당 원내대표 회동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