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정 靑 안보실 2차장이 돌연 경질된 까닭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청와대가 김기정 국가안보실 2차장 임명을 철회하기로 했다. 김 전 차장은 4일 밤 이같은 사실을 통보받은 뒤 5일부터 청와대에 출근하지 않고 있다. 김 전 차장의 낙마는 연세대 교수 재직 시절의 부적절한 품행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장은 지난달 24일 국가안보실 2차장에 임명된 뒤 정의용 안보실장을 도와 외교·통일·정보융합·사이버안보 분야를 총괄해왔다.

복수의 여권 핵심관계자는 5일 “김 전 차장은 지난달 임명 직후부터 교수 시절의 부적절한 처신과 관련해 제보가 잇따랐다. 특히 여성단체 쪽에서 임명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많이 접수돼, 민정수석실이 그동안 면밀히 조사를 벌여왔다”며 “정상회담 등 중대 현안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지만, 김 전 차장을 계속 안고 가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해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가 김 전 차장 임명 뒤 접수된 제보 등을 토대로 추가 검증을 거쳐 공직 수행이 부적절하다고 결론내고 선제적으로 경질했다는 것이다. 정식 임명된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인사가 낙마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1일 청와대는 안현호 전 일자리수석을 내정 단계에서 철회한 바 있다.

w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5월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국가안보실 인사발표를 하고 있다. 1차장에 이상철 성신여대 안보학과 교수, 2차장에 김기정 연세대 행정대학원장을 임명했다.

청와대는 김 전 차장 임명 전 평판 조회 등을 통해 부적절한 처신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보고 본인과 재직했던 학교 쪽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전 검증에 나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 전 차장이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학교 쪽에서도 뚜렷한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못한 데다, 외교안보 현안 대응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임명을 강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장은 지난 2012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준비조직에 합류한 뒤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 분야 핵심 브레인으로 활약해왔다. 외교안보 전략과 실무를 맡았던 청와대 외교라인의 핵심 인사가 낙마하면서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청와대엔 비상이 걸렸다.

<한겨레>는 김 전 차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이날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