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에 대한 정의당의 일침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정의당은 5일 "자유한국당이 '반대를 위한 반대' '대결정치로의 회귀'로 한국정치를 과거로 되돌리려 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한국당은) 원내 5당이 함께 합의한 여야정 협의체에 불참을 선언하고, 총리 신임 인사 예방도 거절했으며, 인사 청문회는 의혹 부풀리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물론 특정 정책에 대해 견해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한국당처럼 대화의 틀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하지 않겠다는 말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은 대화와 협치를 통한 새로운 정치 문법을 기대하고 있다"며 "상대 당을 헐뜯어 반사이익을 손쉽게 챙기던 과거의 대결정치에 기대서는 한국당 역시 과거의 일부가 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w

정세균 국회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여야 원내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처리 강행에 반발해 불참했다.(오른쪽 빈자리)

노회찬 원내대표 역시 한국당을 비판하며 "김상조 후보자가 하루빨리 공정거래위원장에 임명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일부 야당에서 김 후보가 도덕적으로 큰 흠결이 있는 것처럼 몰고 가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특히 한국당 등 과거 여권 인사들이 청문과정에서 보여준 도덕적 파탄 수준과 비교해보면, 현재 이들이 보여주는 김상조 반대는 '재벌을 위한 반대'로밖에 볼 수 없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에 대한 문제제기 대부분은 지나치게 과장된 것"이라며 "특히 정책 이해도나 능력 측면에서는 직을 맡기에 충분하다"고 진단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