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살수차'가 아니라 '참수리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경찰이 내부적으로 살수차를 '참되게 물을 이용한다'는 뜻에서 '참수리차(참水利車)'라고 부르기로 결정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5일 서울 서대문구 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살수차) 어감이 안 좋다고 해서 (내부적으로) 참수리차라고 부르기로 했다. 물수에 이용할리를 사용해 '참되게 물을 이용한다'고 내부적으로 이름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참수리차' 운용 지침과 관련된 논의에 대해서 "모 의원실에서 발의한 것도 있는데 직사 살수의 수압을 최대한 낮춰달라는 것이 큰 쟁점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기본적으로 참수리차나 차벽 등을 미배치하는 방향으로 가겠다. 저희도 참수리차의 사용목적에 부합한다면 강하게 쓸 필요는 없다"면서도 "그럼에도 집회가 격화되거나 경찰력으로 커버하기 어려울 때 본래 기능을 못할 정도가 된다면 그것도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 청장은 "법원, 발의된 의원실, 안행위 자문위원 등과 논의해서 좁혀가겠다. 얼마만큼 서로 대화를 통해 해내는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망 사건 당시 작성한 청문감사보고서를 법원에 제출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민사와 형사 재판이 투트랙으로 진행되면서 민사 재판 당사자들이 방어권 차원에서 동의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재판이 마무리 단계인 만큼 앞으로 당사자들을 설득해 재판부에 청문감사보고서를 제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