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때리기' 뒤에 재벌 있다"에 대한 한국당 의원들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유한국당의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5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상조 때리기' 뒤에 재벌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돈다"는 발언과 관련 "여당 대표로서 공개적으로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는지, 정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반발했다.

김선동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무위 소속 김한표, 정태옥, 김성원 의원과 함께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떻게 재벌을 대변하는 청문회를 했겠느냐. 심각하고 중대한 명예훼손 행위"라며 이렇게 말했다.

w

자유한국당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결과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선동, 정태옥, 김한표, 김성원.

한국당 정무위 소속 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불공정 인사로 평가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지명을 즉각 철회할 것과 그 이전에 김상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 결단을 촉구한다"며 김상조 후보자에 대해 '절대 부적격'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한성대 실화(失火) 범법행위 △여당 당론을 따르겠다는 발언 △위장전입·부동산전매·다운계약서 등 탈세 의혹 △배우자 부정 취업 특혜 △논문표절 등의 문제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자는 '적폐청산 0순위'인 편법과 불법을 저지른 정황이 드러났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서울경제는 전했다.

w

한국당 정무위 의원들은 "공정거래위원장은 공정경쟁 질서를 확립하는 최후의 파수꾼으로서 높은 도덕성을 요구한다"며 김상조 후보자가 부적합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 정무위 소속 의원들이 당의 지침을 받고 자기 의지에 반해 김상조 후보자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는 여당 의원들의 발언이 보도된 것과 관련 김선동 원내수석은 "(한국당 의원들이) 인간적인 소회를 이야기한 것을 공적으로 뒤집어 씌워서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 같이 이야기했다"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