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의 '대마초 권유 폭로'에 경찰이 내사에 착수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인이 지인의 대마초 권유 사실을 폭로한 가운데, 경찰이 내사에 들어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는 5일 "가인의 SNS 글을 토대로 관련자들에게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내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가인은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연인인 주지훈의 친구 박씨가 자신에게 대마초를 권유했다고 폭로했으며 증거 문자 메시지도 함께 공개했다.

경찰은 필요에 따라 SNS에 언급된 관련자를 소환하고 방문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며 가인에게도 협조를 구하는 방식으로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당시 가인은 "네. 전 지금 치료 중인 정신병 환자입니다. 그게 전 부끄럽지 않습니다. 치료될 거고요. 우선 죽을 각오하고 감옥 갈 각오하고 지금부터 제가 미친 이유를 한 가지씩 말씀드립니다"라며 "네. 전 모두가 아시겠지만 전직 약쟁이 여친입니다(물론 지금은 제가 알기론 받을 벌을 다 받고 누구보다 열심히 사는 사람입니다) 근데 제가 아무리 주지훈씨 여친이라고 해도 주지훈씨 친구인 박XX씨가 저에게 떨을 권유하더군요. 네. 사실 살짝 넘어갈 뻔했죠. 정신이 안좋았으니 저는 누구보다 떳떳하게 살았으며 앞으로도 합법이 될 때까지 대마초 따위"라고 폭로했다.

이 글은 게재 후 큰 파장이 일었다. 곧바로 범죄와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 떨은 대마초를 칭하는 은어로, 지인이 가인에게 대마초를 권유했다는 것만으로 범죄가 성립된다.

가인은 마지막으로 "이건 10분의 1도 안되는 이야기다. 그러니 미친X 건드려서 좋을 건 없겠죠. 누구누구누구들"이라며 경고성 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