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이 "지독한 냄새가 난다"며 '사퇴' 촉구한 두 사람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를 겨냥 "상한 냄새가 나는 음식이 있다면 먹어보고 버리겠냐. 지독한 냄새가 난다면 버리는게 현명하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정 대행은 이날 YTN 라디오 방송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분들은 지금까지 나온 것 만으로도 후보자격이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만일 자진사퇴를 하지 않고 (인사청문회를)강행한다면 송곳 검증을 할 수 밖에 없고, 청문회를 통해 낱낱이 규명하겠다"며 "위장전입과 각종 거짓해명 후보자들이 지명철회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인데 국회에서 검증해보라는 것은 대통령의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정 대행은 청문회를 강행할 경우 국회 보이콧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뒤 "지금 여당의 태도를 보면 지록위마(指鹿爲馬)를 떠올리게 된다"며 "사슴을 사슴이라 하지 못하는 태도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위장전입과 부인 취업문제등을 언급하며 "이것은 정유라가 이대에 입학할 때 교수들이 점수를 준 것이 매한가지다. 다운계약서도 당시 관행이라고 하는데, 취득세 탈루가 당시 관행이었다고 하면 재벌의 부도덕한 행위는 어떻게 처벌할수 있을지..."라고 말해 부적격 입장을 강조했다.

정 대행은 이날로 예정된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정부·여당)국회 권능을 손상한데 대한 분명한 입장을 달라고 전제조건을 걸었다"며 "10시30분 전 의장이 언급이 있기 전에는 참석할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협의체 불참 입장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이 주도하는 여야정 협의체는 참석하지 않는 다는 것"이라며 "다만 국회와 여야가 주도하는 협의체는 긍정적으로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며 협상의 여지를 남겨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