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테러 이후 영국 조기총선 표심은 어디로 갈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MAY CORBYN
A combination of pictures created in London on May 31, 2017 shows Labour Party leader Jeremy Corbyn (L) delivering a speech at The Old Fruitmarket venue in Glasgow, Scotland on Sunday 28th May 2017 ahead of the 2017 General Election and Britain's Prime Minister Theresa May (R) addressing supporters during a campaign meeting at the Linskill Centre in North Shields, northern England on May 12, 2017. Britain goes to the polls to vote in a general election on June 8. / AFP PHOTO / Andy Buchanan AND | ANDY BUCHANAN via Getty Images
인쇄

영국 런던브리지테러가 오는 8일(현지시간) 치러지는 조기총선에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4일 하루동안 유세 일정을 중단한 각 정당들은 테러가 미칠 민심의 변화를 면밀히 살피고 있다.

3일 밤 런던브리지 일대에서 차량 충돌 및 흉기난동 테러가 발생하기 바로 직전, 영국 언론의 주요 헤드라인을 장식한 건 보수당의 조세 정책이었다.

서민층 세금을 줄이겠다는 테레사 메이 총리의 발표가 있던 날 마이클 팰런 국방장관이 "고소득자의 증세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 때문에 유권자의 혼란이 증폭됐다. 유럽연합(EU) 탈퇴로 재정 악화가 예상되는 상황에 서민뿐만 아니라 부유층의 증세도 반대하는 보수당 정책이 위기감을 부추긴 것이다.

보수당은 지난달 '사회적 돌봄'(social care) 지원 축소 정책을 발표하면서부터 지지율이 급격히 빠졌다. 3일 발표된 '더메일' 조사에 따르면 집권 보수당과 제1야당 노동당 지지율은 각각 40%, 39%로 초박빙 양상이다. 일주일만에 보수당 지지율이 6% 포인트(p) 가량 줄고 대신 5%p가 노동당으로 쏠린 것이다.

theresa may

이 같은 추세에서 런던브리지 테러는 선거 국면의 복잡한 방정식이 될 전망이다. 테러로 인한 '안보 불안'은 전통적으로 보수당에 청신호다. 보수당은 지난 며칠간 여론의 집중 포화를 맞았던 조세 및 복지 정책에서 유권자의 눈을 돌릴 수도 있다. 인디펜던트도 보수당이 그간 대(對)테러리즘 정책에 비판적이었던 노동당과 비교해 안보 문제에서 우위를 점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코빈 대표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등을 '친구'라고 표현하는 등 그간 중동발 테러에 안일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이번 테러가 보수당에 결코 유리할 수 없다는 반대 의견도 있다.

데이비드 캐머런 정부에서 2010년부터 7년간 내무장관을 지낸 메이 총리의 과거 경력은 '양날의 칼'이다. 안보 정책에서 신뢰감을 줄 것이란 전망과 오히려 내무장관 경력이 불신감을 초래할 수 있다는 분석이 맞선다.

특히 그의 내무장관 경력에 대해 비판적으로 보는 쪽에선 현재 안보 불안의 '원흉'으로 그를 지목될 수 있다고 분석한다. 지난달 멘체스터 테러 당시 영국 경찰노동조합은 2010년 메이가 내무장관이 된 이래 경찰수가 매년 4%씩 줄었다고 메이 총리를 규탄했다.

may corbyn

노동당도 이 점을 간파하고 있다. 미국 정치 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노동당 대변인은 메이의 내무장관 경력을 들어 "영국 시민을 테러리즘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실패했다"고 규탄했다.

노동당은 경찰 병력을 늘리겠다고 공약한 상태다. 동시에 메이 총리가 약속한 시리아·이라크에서 진행되는 대(對) IS 격퇴전 파병도 비판하고 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지난달 영국의 해외 파병과 국내 테러간의 관련성을 주장하면서 "테러리즘 전쟁이 실패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대테러 정책에는 완전히 새로운 접근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 Neil Hall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Neil Hall / Reuters
  • Neil Hall / Reuters
  • Neil Hall / Reuters
  • Neil Hall / Reuters
  • Neil Hall / Reuters
  • Neil Hall / Reuters
  • Neil Hall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Kevin Coombs / Reuters
  • Kevin Coombs / Reuters
  • Kevin Coombs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Dylan Martinez / Reuters
  • Peter Nicholls / Reuters
  • ODD ANDERSEN via Getty Images
  • ODD ANDERSEN via Getty Images
  • Carl Court via Getty Images
  • DANIEL LEAL-OLIVAS via Getty Images
  • DANIEL LEAL-OLIVAS via Getty Images
  • DANIEL LEAL-OLIVAS via Getty Images
  • JUSTIN TALLIS via Getty Images
  • JUSTIN TALLIS via Getty Images
  • JUSTIN TALLIS via Getty Images
  • JUSTIN TALLIS via Getty Images
  • Carl Court via Getty Images
  • Carl Court via Getty Images
  • Carl Court via Getty Images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