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가뭄 현장을 찾아 문재인 대통령의 '4대강 보 개방'을 비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4일 가뭄 현장을 찾아 현황을 점검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4대강 보(洑) 개방' 지시는 근시안적 해법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정우택 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이현재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와 송석준 재해대책본부장, 홍문표·정진석·김태흠·박찬우·송석준·정용기 등 충청 지역 의원이 참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충남 예산 예당저수지와 금강 공주보를 찾아 충남의 가뭄대책 현황을 보고받았다. 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렇게 가물었는데 보에 담아놓은 물을 이 시간에도 흘려보내 농민들이 화가 났다"며 "농민들 가슴이 거북이처럼 갈라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녹조는 정치적 문제가 아니다"라며 "과학적으로 검증해서 해결해야지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것은 넌센스"라고 비판했다.

이어 "녹조는 오염원을 관리해야 하는데 보를 열어 내보내는 것은 근시안적 해법"이라며 "축산 오폐수 등 녹조 문제에 대한 항구적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산이 지역구인 홍문표 의원도 "현장을 모르고 소위 대통령이 헤프게 이야기하니까 농민이 울화통 터져서 말할 수가 없다"며 "준설을 하면 비가 올 때 담아뒀다가 비가 안 올 때 대비할 수 있다"고 준설비용에 대한 예산마련을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현황을 모르는 중앙(정부)에 강격하게 이야기해 대통령부터 인식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보의 물이 한 바가지도 흘러나가는 일 없도록 근본적 대책을 세우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전문가들은 4대강 사업에 대해 22조원을 들여 가뭄과 홍수 대책으로 잘 만들어졌다고 이야기한다"면서 "4대강을 활용해 지류를 어떻게 활용하고 농업용수로 쓸 수 있는지 등 대책을 위해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1

이어 "양수시설을 보완하고 장비를 지원하는 데 부족한 예산이 있다면 관계 부처와 협의해 특별교부금 등 예산이 확실하게 이뤄지도록 당이 앞장서겠다"며 "추경에 준설비용을 포함시키는 등 항구적인 대책을 세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공주보를 방문해 수자원공사 금강보관리단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줬으면 좋겠다는 (예산군수의) 언급이 있었는데 검토해 필요한 상황이면 지체 없이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타들어가는 농심(農心)과 관련 없이 대통령 말 한마디에 방류한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며 "수자원공사가 물 낭비기관으로 가는 것이 말이 안된다. 순발력 있게 (중앙정부에) 의견 개진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태흠 의원도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들에게 "(문 대통령이) 지금 4대강 사업이 무조건 잘못됐다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농사철에 (문재인정부가) 상시방류를 결정한 데 대해 관리책임자로서 말 한마디 하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녹조발생이 심하고 수자원 이용에 영향이 적은 금강 공주보 등 보 6개를 6월1일부터 개방하라"고 지시했다. 또 4대강 사업 정책결정과 집행과정에 관한 정책감사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