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진짜 안녕"...씨스타, 동료가수 축하 속 '아름다운 해체'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그룹 씨스타가 동료 가수들의 축하 속에 7년간의 그룹 활동을 마무리지으며 해체했다.

씨스타는 4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 무대를 끝으로 해체했다. 씨스타는 마지막 신곡 타이틀곡 '론리'를 비롯, '터치 마이 바디', '아이 스웨어', '쉐이크 잇' 등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이며 아름다운 마지막을 알렸다.

이날 '인기가요' 1위에 오른 트와이스도 씨스타의 마지막을 축하했다. 트와이스 리더 지효는 "씨스타 선배님들도 수고 많으셨다. 무대가 정말 멋졌다. 우리도 씨스타처럼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씨스타의 마지막을 축하했다.

the

씨스타와 활동 기간이 겹쳤던 소녀시대 효연 역시 '인기가요' 이후 씨스타를 안아주며 그들의 마지막을 축하했고, '인기가요' MC들도 마지막 화면을 씨스타에게 양보했다. 말 그대로 '아름다운 해체'였던 셈이다.

그들이 무대에서 마지막을 맞은 것도 불화설 없던 씨스타를 증명하는 것이었다. 또 팬들을 위한 마지막 예의이기도 했다. 앞서 씨스타는 OSEN과의 대기실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가수이기에 팬들에게 보답하는 건 무대를 하는거라 생각했다. 음원 하나, 글 하나만 드리는 것 보다 무대에서 마지막으로 인사드리는 게 좋다고 판단했다. 결과적으로는 너무 잘 한 선택이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씨스타는 7년간의 활동을 끝으로 그룹활동을 마무리지었다. 효린은 "이번 앨범만큼 큰 응원과 사랑을 받은 건 처음이다. 모두의 격려 속에서 활동해 정말 행복하다. 가장 애틋하고 소중한 추억이 될 순간"이라며 이번 마지막 활동 소회를 밝혔다.

🚌🚎🎈🎁💕

Hyo Lyn(@xhyolynx)님의 공유 게시물님,


씨스타는 끝까지 눈물 없이 웃음 속에서 마지막 음악방송을 마쳤다. 향후 씨스타의 완전체 모습은 방송을 통해 보긴 힘들 전망이다. 씨스타 멤버들은 팀을 아름답게 정리한 이후 각자가 하고 싶었던 일을 위해 노력하고 성장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kakao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