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출신 장관 후보자 4명 가운데 가장 재산 많은 사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회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출한 김부겸 행정자치부·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김현미 국토교통부·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대한 임명동의안을 접수했다.

여당 국회의원 출신의 네 후보자가 신고한 내역을 보면, 평균 재산은 12억7640만원이다.

김부겸 후보자의 재산신고 내역을 보면, 본인과 배우자, 장녀가 가진 재산이 총 9억9525만원이다. 부동산으로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대구 수성구 만촌동의 아파트와 배우자 명의의 서울 마포구 도화동의 아파트 전세임차권 등을 신고했고, 예금과 보험 등 가족 3인의 금융재산은 약 2억9560만원이다. 김 후보자는 1978년 대통령 긴급조치 9호 위반 등의 사유로 1981년 병역 소집이 면제됐다.

w

도종환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부모와 장녀 등 가족 5명의 보유 재산으로 18억8220만원을 신고했다. 부동산은 충북 청주시와 보은군 일대의 토지와 청주시 흥덕구에 있는 아파트를 포함해 2채의 건물 등이 있고, 배우자도 서울 마포구의 아파트를 보유 중이다. 부동산 자산이 약 9억원이다. 도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예근으로 총 6억5957만원을 신고했고, 한국문예학술저작권협회 신탁저작권 등 자신의 저서와 관련해 모두 23건의 지식재산권을 함께 신고했다. 도 후보자는 1981년 육군 상병으로, 장남은 2006년에 공군 병장으로 각각 만기 전역했다.

김현미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어머니, 장남과 차남을 포함해 총 13억9667만원 상당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후보자는 부동산으로 본인 명의의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의 아파트(5억3천만원)와 배우자 명의 경기 연천군 장남면의 토지와 단독주택 등을 보유하고 있다.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합쳐 1억5214만원이다. 김 후보자는 2008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 처분을 받았다가 2010년 8월15일 특별복권됐다. 장남과 차남 모두 육군 병장으로 만기제대했다.

김영춘 후보자는 본인과 배우자, 모친, 장남을 포함해 총 8억314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부동산은 본인 명의의 서울 광진구 광장동의 아파트와 배우자 명의의 부산 부산진구 연지동의 아파트 전세권 등 총 8억4600만원이고, 예금은 본인과 배우자 합쳐 3억557만원이다. 김 후보자는 1985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협의로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 처분을 받아 병역 소집이 면제됐고, 1987년 특별사면됐다. 미성년자인 장남은 병역판정 검사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