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사퇴론'서 한발 물러섰던 국민의당 입장이 또 달라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국민의당은 3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해 "흠결을 지니고 출발한 공정거래위원장이 과연 재벌개혁에 영(令)이 설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그런 점에서 김 후보는 부적격이다"라고 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문재인 정권의 인사 5대 원칙은 다른 누구도 아닌 문재인 대통령의 작품이다. 주변에서 기준이 과한 것 아니냐는 우려에도 대통령이 고집했던 원칙이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기업의 공정경쟁을 책임지고 준사법적 권한을 가진 공정거래위원장은 누구보다도 높은 도덕성과 사회적 책임감이 요구되는 자리"라며 "그러나 김 후보자도 결국 문 대통령이 제시한 인사원칙에 위배되는 인물"이라고 했다.

그는 "더군다나 김 후보자는 대표적인 재벌개혁론자이기 때문에 갖가지 의혹들에 대해 국민적 실망과 분노가 더 클 수밖에 없다"며 "인사청문회 결과 김 후보자에게 제기된 다운계약서, 논문표절, 위장전입, 부인부정취업 문제 등 각종 의혹들이 모두 개운하게 해소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많은 의혹들에 대해 '관행이었다'는 자기변명은 김상조답지 않은 발언들이다. 재벌대기업들이 우리도 역시 관행이라고 주장하면 그냥 넘어갈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국민의당은 2일 "진솔한 태도를 촉구한다"며 전날의 '자진 사퇴' 촉구에서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으나, 3일 다시 김 후보에 대해 "부적격"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인 셈이다.

w

연합뉴스에 따르면, 오늘(3일)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부적격으로 채택할지, 아예 채택을 안 할지 등을 5일 중으로 입장 정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외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도 '부적격 인사'라고 낙마 공세를 펴고 있다.

특히 제1야당인 한국당은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까지 거론하며 초강경 투쟁까지 고려 중이다.


(중략)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거론하면서 "누구보다 도덕성이 철저해야 하는 공정거래위원장 자리에는 부적격하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에 대해선 "논의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6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