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에 대해 日 방위상이 한마디 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OMOMI INADA
Japan's Defence Minister Tomomi Inada prepares to speak at the 16th IISS Shangri-La Dialogue in Singapore June 3, 2017. REUTERS/Edgar Su | Edgar Su / Reuters
인쇄

이나다 도모미 일본 방위상은 3일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재협상 의지가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이날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에서 한·미·일 관계에 대한 질문에 "(저희는 위안부합의와 관련해) 최종 협의했다. 우리는 이로써 역할과 의무를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주요 현안으로 남아있는 것이라고 한다면 그것은 이전의 한국 행정부와 이미 해결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는 국가간 해결된 것이고 그 협약에 따라서 더 나은 관계를 구축하고 노력해야 한다"며 "한·일 양국은 더 협력을 해야 이 지역의 안정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아베 일본 총리와의 통화에서 한·일 위안부합의와 관련 '국민적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며 재협상 의지를 보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