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가 필리핀 마닐라 호텔 총격사건의 배후로 자처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수니파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자신들이 필리핀 마닐라 소재 호텔 카지노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필리핀 수사 당국은 단순 강도 사건이라고 보고 있다.

manila casino

IS가 운영하는 아마크 통신은 2일(현지시간) "IS 전사가 필리핀 마닐라 공격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 마닐라 국제공항 인근 리조트 월드 마닐라 호텔 카지노에 무장 괴한이 침입해 총격, 방화를 저질렀다.

이로 인해 최소 37명이 질식사했으며, 한국인도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무장 괴한은 범행 후 분신자살했다.

범행 직후 국제 테러감시단체 시테(SITE)는 IS의 '외로운 늑대'가 이번 공격을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필리핀 경찰은 "테러가 아니다. 테러로 볼 만한 요소가 없다"며 단순 강도 사건일 가능성이 높다는 데 무게를 뒀다.

manila casino

IS의 소행이라고 볼 수 있는 증거가 없으며 현장에서 용의자가 훔친 것으로 추정되는 1억1300만페소(약 25억5000만원) 상당의 카지노 칩이 발견됐다는 게 그 근거다.

한편 필리핀 정부가 IS 추종 이슬람 반군을 격퇴하기 위해 남부 민다나오 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함에 따라 IS가 수도를 겨냥해 보복 테러를 벌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