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은 '치매 환자'를 찾아가 이런 이야기를 나눴다(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일자리 추경(추가경정예산)에 치매 관련 예산 2000억원을 반영하는 등 국가가 치매문제를 책임지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세곡동 국민건강보험 서울요양원을 방문해 치매 환자 및 가족,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w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치매, 이제 국가가 책임지겠습니다' 행사를 위해 서울 강남구 국민건강보험 서울요양원을 방문, 텃밭공원에서 원예치료중인 치매환자와 화분을 만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가장 시급한 민생현안 가운데 하나가 치매라고 생각한다. 전국적으로 치매 환자가 집계된 숫자만 69만명"이라며 "이제는 치매환자를 본인과 가족에게만 맡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국가와 사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복지부 장관이 오셨는데 복지부에서 6월 말까지 치매국가책임제의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강구해 보고해주시기로 했다. 아마 본격적인 시행은 내년부터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가운데 우선적으로 필요한 부분들을, 그만큼 공공부문 일자리와 연계되기 때문에, 당장 일자리 추경에도 2000억원 정도 반영해 금년 하반기부터 첫 사업을 시작해볼까 한다"고 말했다.

w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가 치매책임제와 관련해 서울 강남구 국민건강보험 서울요양원을 방문, 치매 환자 및 가족, 종사자들과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치매 환자 가족들, 요양원 종사자들의 발언을 차례로 경청했다.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10월27일 노원구 치매지원센터를 방문했을 당시 만났던 치매 환자 가족인 나봉자씨도 함께 했다.

치매 환자 가족들은 치매 관련 시설과 인력이 더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요양원 종사자들 사이에서는 종사자들의 처우개선 및 치매란 용어에 대해 범국가적 인식개선이 필요하다는 제안이 나왔다.

문 대통령이 이같은 의견을 낸 요양원 종사자 한훈희씨에게 "(생각한) 용어가 있나요?"라고 묻자 한씨는 "일본은 인지장애증이라고 하던데(요)"라고 답했다.

또 치매 환자 가족 중 한 사람으로서 간담회에 참석한 배우 박철민씨는 치매 환자 대신 '사랑환자'라는 용어를 생각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이제는 요양병원에 모신다고 하면 효자라는 얘기가 나오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w

q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국가 치매책임제와 관련해 서울 강남구 국민건강보험 서울요양원을 방문해 직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마무리 발언을 통해 "오늘은 치매라고 합시다"라며 향후 명칭을 바꿀 수도 있다는 뜻을 에둘러 나타냈다. 이어 "치매환자 모두가 요양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등급을 대폭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 경증부터 중증에 따라서 각각 맞춤형 서비스를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단계가 무거워지면 전문 요양 보호사가 댁으로 찾아가 도와드리는 방문 서비스를 해주고, 그보다 더 무거워지면 출퇴근하면서 종일 도와드리는 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보다 더 중증이 되면 치매 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1대1 맞춤형 서비스가 이뤄져야 한다"며 "1차적으로 필요한 게 치매지원센터가 대폭 확대되는 것이다. 치매는 조기에 치료하면 나을수도 있고 진행을 멈출 수 있다. 이를 모르면 악화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치매지원센터가 불과 47개밖에 되지 않는다. 그것도 40개 정도는 서울에 있다"며 "치매지원센터를 250개 정도로 대폭 늘려야 한다고 본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본인 건강보험 부담률을 10% 이내로 확 낮추고 보험급여 대상이 되지 않는 진료들도 다 대상이 될 수 있게끔 전환 △요양보호사의 처우 개선 △가족들에게 전문요양사를 보내는 바우처 제도를 마련해 휴가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