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스 입는 걸 좋아하는 아들을 기록한 사진작가 엄마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크리스탈 켈스는 캐나다의 사진작가다. 그녀는 아들 시안이 자라는 과정을 기록해왔다. 지금 시안은 5살이다. 엄마인 켈스는 아들이 즐겁고 자신감이 넘치는 표정을 촬영하는 걸 특히 좋아한다.

the

“내 아들은 내 삶의 빛이에요.” 켈스는 허프포스트에 이렇게 말했다. “시안은 나를 원래보다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주었어요. 내 자신과 다른 사람을 사랑하도록 가르쳐주었죠. 시안은 지금까지 내가 살면서 만나온 사람들 중에 가장 행복한 사람 중 한 명이에요. 언제나 주변 분위기를 밝게하고,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가져다주죠.”

the

시안은 4살 때부터 드레스를 입었다. 그 이후로 시안에게 옷장은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시안이 단지 드레스만 좋아하는 건 아니다. 시안은 망토를 걸치는 걸 좋아하고, 그때마다 슈퍼히어로가 된 듯 연기하는 걸 좋아한다. 시안은 ‘아이언맨’과 ‘퍼피 구조대’(Paw Patrol)의 팬이고, 자전거를 좋아하며 자동차 장난감을 갖고 논다. 그리고 짧은 머리를 좋아한다.

“시안은 아빠와 레슬링하는 걸 좋아하는 거친 아이에요. 그런 한편 공주놀이를 좋아하는 섬세한 소년이기도 하지요.”

the

켈스는 최근 ‘보어드판다’를 통해 그동안 찍었던 시안의 사진과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 글에서 켈스는 “남편과 나는 아이를 성에 대한 고정관념없이 키우고 있어요.” 말하자면 시안은 자신이 입은 옷과 좋아하는 장난감으로 규정할 수 없는 아이인 것이다.

켈스의 말에 따르면, 아직 이들 가족은 시안이 입은 드레스 때문에 다른 이들로부터 직접적인 비난을 받은 적이 없다. “우리를 계속 응시하거나, 노려보거나 하는 사람이 있었어요. 우리를 보고 머리를 가로젓거나, 킥킥대고 웃는 사람도 있었죠. 그래도 대부분의 반응은 꽤 긍정적이에요.”

the

하지만 사실 그녀의 글이 공개된 이후, 온라인에는 그녀의 생각과 다른 이들의 반응이 꽤 많았다. 이에 대해 켈스는 자신의 이야기가 육아에 있어서 성 고정관념의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사람들과 대화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아래는 그동안 켈스가 찍은 시안의 사진들이다.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 Crystal Kells


 

허프포스트US의 'Mom Takes Joy-Filled Photos Of Son Who Likes To Wear Dresse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관련기사
-
아들은 치마를 좋아한다. 나는 뭐, 괜찮다.
asher dress


*관련기사
- 드레스와 치마를 좋아하는 남동생을 위해 누나들이 나섰다(사진)

the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