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한국당이 '보수 재건'을 선언하다(사진 3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유한국당은 2일 대한민국 적통 보수정당임을 강조하면서 '강력한 제1야당'을 구축해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겠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대선 패배로 야당의 길을 걷게 된 상황에서 제대로 된 야당의 역할을 해야 흩어진 보수층의 민심이 한국당을 중심으로 재응집할 것이라는 판단을 했다는 분석이다.

또 철저한 쇄신과 혁신으로 10년 간 집권 여당을 하면서 잃어버린 '야성'을 되찾고 각종 현안에 있어 새 정부에 끌려다니는 모습을 보이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이란 해석도 있다.

w

한국당은 이날 충북 단양 대명리조트에서 열린 '2017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찬회' 직후 결의문 발표를 통해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 적통 보수정당으로서 오늘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국민들은 보수의 가치와 원칙을 확실하게 지키되, 정체되고 낡은 보수가 아닌 역동적이고 새로운 보수로 거듭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국민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생활 밀착형 정책으로 국민과 더 많이 소통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을 섬길 것을 바라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국가 안보와 국민을 위한 정부 정책에는 협조하되 견제할 것은 확실하게 견제하는 강한 야당의 면모를 기대하고 있다"며 19대 대선 패배 원인을 철저하게 분석해 7·3 전당대회를 변화와 도약의 새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w

이와 함께 "한국당은 이 같은 시대와 역사의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보수의 가치를 새롭게 발전시키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지켜야 하는 분명한 사명과 책임을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당은 결의문에서 "통합과 화합의 정치로 세대와 계층을 아우르고, 보수의 가치를 발전적으로 계승해 대한민국의 100년을 이끌어갈 미래 정당으로서 자리매김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w

또 "철저한 쇄신과 혁신을 통해 강한 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정부, 여당의 독주를 막아내고 대한민국을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소통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정책을 개발해 국민 속으로 더 깊이 파고드는 생활 정당이 되겠다"며 "7·3 전당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당의 기틀을 더욱 굳건히 다지고 국민의 신뢰를 받는 수권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