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마아파트 위장전입 의혹'에 대한 김상조의 답변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2일 자신에 제기된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위장전입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전세계약서는 없지만 살았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밝히며 은마아파트로 이사간 이유는 부인의 대장암 치료 때문이었다고 소명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많은 분들이 이른바 재벌저격수인 제가 당시 대치동 은마아파트 살았던 것에 의문 가지고 계신다"며 "물론 자식 교육을 위한 것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제 개인적 특수한 사정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개인적 사정이라 말씀드리지 않으려 했는데 영국에 안식년을 다녀와서 처가 길거리에 쓰러졌고 대장암 2기 말이라는 진단 받아 수술을 받고 1년 동안 항암치료 하더라도 생존률이 반반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때 수술한 병원이 강남의 모 대학병원이었다"며 "그 뒤로 제 처의 치료를 위해서 이사를 한 것이 (은마아파트로 간) 중요한 이유였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또 "은마아파트에 살지도 않으면서 위장전입을 했다고 말씀하신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갖지고 있다"며 "전세계약서가 있었다면 소명이 됐을텐데 보관하고 있지 않지만 관리비를 납부한 은행 기록을 갖고 있으니 의원님이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