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총격·방화 현장에서 36구의 시체가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필리핀 마닐라 소재 '리조트 월드 마닐라' 호텔에서 총격·방화사건이 일어난 가운데 한국인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2일 "주필리핀대사관은 영사 2명을 현장에 급파해 우리국민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2일) 오전까지 국내 언론은 인명 피해가 없는 것으로 보도했으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YTN은 이날 오후 이 사건으로 지금까지 34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다쳤다고 보도했으며, CNN은 현재 사건이 발생한 곳에서 36구의 시체가 발견되었다고 보도했다.

사망자들은 대부분 방화로 인해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CNN은 밝혔다.

현지 경찰은 '테러'의 가능성은 배제하고 있다며, 중무장한 범인의 사진을 배포했다. ABC는 필리핀 경찰 당국이 ISIS와 연관이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부정했다고 전했다.

samsung

우리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현장과 다른 층에 있었던 1명은 아래층에서 비명소리와 함께 사람들이 함께 올라오는 것을 목격하고, 대피해 휴식을 취하던 중 사망했다. 당국자는 "심장마비로 추정되나, 정확한 사인은 부검으로 확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른 경상자 3명은 연기흡입과 대피과정에서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중이며, 현재는 안정적인 상태라고 이 당국자는 부연했다.

당국자는 "필리핀 경찰은 현재까지 사상자 규모에 대해 공식 발표하고 있지 않고 있다"며 "주필리핀대사관은 우리 국민 추가 피해여부를 지속 확인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필리핀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닐라 국제공항 건너편에 위치한 카지노 호텔 복합시설 '리조트 월드 마닐라'에 괴한 1명이 침입해 총격과 방화를 벌이는 사건이 벌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