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이 "불공정거래위원장 청문회"라고 맹공 퍼부은 논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2일 국회 정무위에서 진행되는 가운데 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과 이를 정치공세로 진단한 여당이 충돌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부인의 취업과 아들 병역에 대한 의혹을 검증하기 위한 자료가 부족하다며 청문회가 시작하자마자 김 후보자를 몰아붙였다.

한국당 의원들은 손쉽게 제출할 수 있는 자료도 김 후보자가 의도적으로 제출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며 검증을 받을 의지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성원 한국당 의원은 "위장전입 문제도 단순 위장전입이 아니라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만큼 매매계약서 등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같은당 정태옥 의원도 "김 후보자가 청문회를 염두에 두고 각종 통장을 정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며 "최근 통장개설 현황과 잔고 제출은 어렵지도 않고 간단한데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에 놓인 노트북 뒷면에 '세금탈루 아웃' '논문표절 아웃' '특혜취업 아웃' '위장전입 아웃' '불공정후보 아웃' 등의 피켓을 붙이는 등 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폴리뉴스에 따르면, 정유택 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김상조 후보자와 관련해 "비리의 종합선물세트, 비리의 백화점을 보는 것 같다. '불공정거래위원장' 청문회'라고 명명하고 싶다"며 자진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맞서 여당은 의혹 자체에 근거가 없다고 주장하며 자료요구도 과하다고 주장했다.

김영주 민주당 의원은 "위장전입 자료와 아들의 군 복무 자료도 충분히 도착해 있다"며 "위장전입과 부인에 대한 문제는 질의시간에 물어봐도 될 것을 야당 의원들이 의사진행 발언으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조 후보자는 자료 제출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너무 쉽게 개인정보를 (제공하는데) 동의한 것이 아니냐는 말을 들을 정도"라며 "많은 자료 요청이 왔는데 최대한 자료 제출에 응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청담동 부동산 투기 의혹과 부인 취업 특혜 의혹

청문회가 본격 시작되자 야권은 김 후보자에게 제기되는 각종 의혹들에 대한 검증에 본격 나섰다.

홍일표 한국당 의원은 "청담동 한신오페라하우스를 시세보다 저렴하게 구매한 것이 특혜를 제공받은 것이 아니냐"고 몰아붙였고 김선동 의원은 김 후보자의 부인 취업 의혹에 대해 "부인 취업 과정엔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다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특혜가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청담동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선 "미분양 사실을 복덕방을 통해 접한 후 재건축조합 사무실에서 직접 계약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당시 해당 아파트에 대한 경쟁률은 높았다'는 지적에 "의혹은 이해하지만 (해당 아파트의) 1차 경쟁률이 어떻게 됐는지 등은 전혀 알지 못한다"며 "미분양 상태의 아파트가 몇 개 더 있었으며 특별하게 재건축조합에 아는 분이 있었던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부인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선 "자격 충족 여부는 당시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며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2013년 취업 때는 경쟁자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 처는 그 전해 경기도 교육청 시험에 합격해 배정된 초등학교에서 같은 업무를 수행해 제 처로선 자격을 갖춘 것으로 생각했다"며 "2017년 취업할 때 제 처는 4년이 지났기 때문에 그만두는 걸로 생각하고 퇴직금도 수령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