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가 "다이나믹코리아는 이제 옛말"이라며 지적한 한 가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2일 "국민에게 더 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주는 경제 생태계를 구축해 새 정부가 추구하는 소득중심의 성장을 밑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 인사말을 통해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 확립해 한국경제를 다시 살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TV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한국을 지칭하는 별명인 '다이나믹 코리아'를 더 이상 들을 수 없을 만큼 우리 경제 활력이 떨어졌다"며 "주된 이유 중 하나는 우리나라 시장경제 질서가 공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중소기업과 영세상공인이 불공정거래 피해를 당하지 않고 공정한 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가맹점과 대리점, 골목상권 등 서민 생계를 대상으로 하는 거래상의 지위 남용 등 부당 행위는 엄정 처단하겠다"고 강조했다.

w

이어 "총수 중심의 대기업 지배구조는 우리 경제의 활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이라며 "일감 몰아주기, 부당한 내부거래 등을 통한 부당한 부의 축적은 기업의 성장 생태계를 무너뜨리고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만큼 잘못된 관행은 엄정하게 근절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기업의 혁신경쟁을 촉진하고 소비자 피해방지를 위한 권리구제 수단에도 역점을 두겠다"며 "재벌개혁 뿐 아니라 시장 경쟁을 촉진하고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해 후생을 증진하는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서는 "공정위에 대한 비판을 잘 알고 있다"며 "국정농단 과정에서 불거진 불미스런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철저히 점검한 후 다시는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