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어린이 10명 사망한 '中 유치원 버스사고'의 원인이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웨이보 캡쳐
인쇄

5월 9일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에서 유치원 통학버스 사고로 한국인 어린이 10명이 사망한 가운데, 사고의 원인이 '버스 운전기사의 방화'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2일 주중 한국대사관에 '유치원생 통학 차량 화재 참사는 버스 운전기사 방화로 발생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달했다.

당초 참사의 원인이 교통사고일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조사 결과 '버스 운전기사가 앞 차량에 추돌한 뒤 심신 미약 상태에서 차에 불을 질러' 한국 국적 어린이 10명, 중국 국적 어린이 1명 등 11명 유치원생 전원과 기사가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공안의 합동 조사팀은 사고 발생 후 현장에서 수집된 물증을 톈진(天津), 옌타이(煙台), 칭다오(靑島)의 과학수사기관에 보내 감정 분석을 진행해왔다.


아울러 정확한 사고원인 도출을 위해 차량, 도로, 운전자, 날씨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재연하는 과학 기법 등도 동원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 6월 2일)

웨이하이시는 한국에서 가까워 많은 교민이 거주하는 곳으로, 해당 유치원은 교민 자녀들이 많이 다니는 곳이다.(한겨레 5월 9일)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