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정상들이 트럼프의 파리 기후변화 협정 탈퇴 선언을 비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의 파리 기후변화 협정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협정 탈퇴 선언으로 망가지는 건 지구뿐만이 아니다. 트럼프의 파리 협정 탈퇴 선언은 미국과 동맹국들의 관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는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서 "이 협정은 환경보다는 다른 나라들이 미국을 상대로 금전적인 이득을 취하는 것에 중심을 뒀다."라며 파리 협정에 가입한 국가들에 화살을 돌렸다.

이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 세계 정상들은 한목소리로 트럼프의 결정을 거세게 비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가 환경 문제에 있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우리 자손들은 계절에 따른 이주, 전쟁, 식량 부족 등으로 가득한 세상을 살게 될 것이다. 굉장히 위험한 세상이다."라며 트럼프의 파리 협정 탈퇴 발표는 미국을 비롯해 지구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과학자들과 기술자, 기업가 등에게 프랑스에 와서 기후 문제 해결 방법들을 찾으라며, 실망한 미국인들이 프랑스에서 제2의 고향을 찾기를 바란다고도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어디 살든, 어떤 사람이든, 우리에게는 같은 의무가 있다. 지구를 다시 위대하게 만드는 것이다."라며 트럼프의 캠페인 슬로건(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 Make America Great Again)을 패러디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역시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결정을 비난했다.

우리는 파리 협정을 탈퇴하기로 한 미국 연방 정부의 결정에 대단히 실망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도 트럼프의 결정에 "굉장히 실망했다"며, 앞으로도 파리 협정에 남아 기후 문제 해결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또한, 마고 월스트롬 스웨덴 외무장관은 "미국은 파리 협정 탈퇴를 통해 우리 자손들의 미래를 지킬 인류의 마지막 기회를 져버렸다"고 트윗했고, 보르제 브렌데 노르웨이 외무장관 역시 "대단히 슬프다"라며, "노르웨이는 앞으로도 기후 문제 해결을 위해 계속 싸우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도널드 트럼프가 또 틀렸다."라며, 파리 협정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하기 위해 1일 밤(현지시각) 파리시청을 녹색으로 점등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