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락산 화재로 축구장 5.5배의 면적이 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1일 오후 서울 노원구 상계동 수락산에서 발생한 산불은 대부분 진화된 가운데 2일 오전 6시30분 현재 잔불 정리 작업이 한창이다.

news1

자꾸 되살아 나는 잔불.

불은 전날(1일) 오후 9시8분쯤 서울 노원구 상계동 수락산 귀임봉 5부 능선에서 발생해 초속 5m의 강풍을 타고 빠른 속도로 정상부근까지 확산됐다.

거세게 확산되던 불길을 잡기 위해 소방당국은 차량 64대와 인원 2330명을 투입했고 화재 발생 5시간17분 만에 초진이 이뤄졌다.

이번 산불로 축구장 5.5배 면적에 달하는 3만9600m²를 태운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산하고 있다.

news1

2일 오전부터는 전날 야간 시야확보를 이유로 투입되지 못했던 헬기 6대가 투입되기도 했다.

소방 관계자는 "산에 접근이 어려운 절벽 등이 많아 헬기를 투입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라며 "불이 더이상 번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불 초기 불던 강풍도 누그러져 잔불처리 작업에 도움을 주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완진이 이뤄지면 합동조사단을 꾸려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