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6분기만에 1%를 넘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6분기 만에 1%대로 올라섰다.

news1

지난 4월 발표한 속보치보다 0.2%포인트 상향조정됐다.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교역조건 개선 등으로 2.7% 성장률을 기록했다. 연간 성장률이 3%대 흐름으로 이어질 수 있는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국민소득(잠정)을 보면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 4분기보다 1.1% 성장했다. 분기 1%대 성장률은 2015년 3분기 1.3%를 기록한 이후 6분기 만에 처음이다.

news1

지난 4월 0.9%의 경제성장률을 속보한 한국은행.

지난 4월 속보치(0.9%)보다 0.2%포인트나 상향 조정했다. 당시 반영하지 못했던 일부 실적치를 반영한 결과 건설투자(+1.5%포인트), 지식재산생산물투자(+0.5%포인트), 수출(0.2%포인트) 등이 상승했다.

1분기 경제 성장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한 수출이 효자 노릇을 했다. 제조업은 지난 분기보다 2.1% 성장했는데 2010년 4분기(2.2%)를 기록한 이후 25분기 만에 최대다.

건설업은 주거용·비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6.8% 증가했다. 2009년 1분기 6.2% 성장을 기록한 이후 8년 만에 가장 높다. 서비스업은 도소매와 음식·숙박업 등이 줄었으나 부동산 임대업 등이 늘어나면서 0.2% 성장했다.

지출 항목별로 보면 수출은 반도체와 기계 장비 등을 중심으로 2.1% 늘었고, 수입은 기계 장비· 정밀기기 등이 늘어 4.8%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늘어 6.8% 성장했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장비 등 기계류 투자를 중심으로 4.4%, 지식재산생산물투자는 소프트웨어 투자가 늘어 0.3% 증가했다.

민간소비는 5분기 연속 1%대 성장으로 반등하지 못하고 부진한 모습이다. 식료품, 담배 등 비내구재와 의복, 가방 등 준내구재 소비가 줄었지만, 가전 등 내구재와 거주자 국외소비가 늘어나면서 지난 분기보다 0.4% 증가했다.

1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 성장률은 교역조건 개선 등으로 실질 국내총생산 성장률(+1.1%)을 웃도는 2.7%를 기록했다.

1분기 명목 GNI는 전기보다 2.7% 증가했다.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노동, 자본 등 생산 요소를 제공한 대가로 받은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은 지난 분기 수준인 4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재화와 서비스 가격을 반영하는 물가지수인 GDP 디플레이터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0%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 2.1%와 비슷한 수준으로 변화가 두드러지지 않았다.

소득이 늘어난 만큼 소비가 회복하지 않으면서 총저축률은 늘어났다. 1분기 총저축률(36.9%)은 국민 총처분 가능소득(+2.6%)이 최종소비지출(+0.9%)보다 더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전기대비 1.1%포인트 상승했다. 국내 총투자율은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를 중심으로 전분기(29.9%)보다 상승한 30.5%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