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CGV "‘옥자' 상영 않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의 ‘뜨거운 감자’였던 영화 <옥자>의 배급 방식 논란이 결국 국내 영화시장에서도 똑같이 재연될 조짐이다. 국내 최대 멀티 플렉스 씨지브이(CGV)는 “넷플릭스가 국내 영화 유통 생태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비판하며, <옥자>를 상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일 씨지브이 관계자는 “극장과 아무런 협의도 없이 개봉일자를 정하고, 넷플릭스와 영화관에서 동시개봉을 추진하는 것은 국내 영화산업 시스템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극장 개봉을 먼저 한 뒤 시차를 두고 온라인 서비스를 하지 않으면 <옥자>의 상영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 내부 방침”이라고 밝혔다. 씨지브이는 전국에 139개 상영관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 극장 체인이다.

the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영화 <옥자>는 미국 온라인 스트리밍업체인 넷플릭스가 약 600억원을 투자해 만든 영화다. 앞서 넷플릭스와 국내 영화 배급사 뉴(NEW)는 오는 29일 전 세계 190개국에서 <옥자>의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고, 미국·영국·한국에서는 극장 동시개봉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씨지브이 관계자는 “극장용 영화들은 극장 개봉 뒤 통상 2~3주가 지난 뒤에야 아이피 티브이(IP TV)로 서비스를 해왔다”며 “온라인과 극장에서 동시개봉하겠다는 넷플릭스의 일방적 결정은 기존 유통질서를 깨뜨리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에서 극장과 넷플릭스 동시개봉을 추진하는 것은 자사 플랫폼으로 한국 고객들을 끌어들이려고 <옥자>를 이용하겠다는 것밖에 안 된다”고 주장했다. 국내 넷플릭스 유료 가입자 수는 5만~8만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추산된다.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 등은 최종결정을 유보한 채 <옥자>의 개봉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영화 개봉 일주일 전쯤에 개봉 여부와 상영관이 결정된다.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으며 내부적으로 충분한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극장 체인들이 반발하는 이유는 넷플릭스에 극장 관객이 잠식당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옥자>를 계기로 그간 유지됐던 영화 배급 시장의 주도권을 빼앗기는 상황이 오는 것을 미리 막겠다는 포석인 셈이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29일 동시개봉이라는 기존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옥자>의 국내 시장 배급을 맡은 뉴 관계자는 “동시개봉 방침엔 전혀 변화가 없다. 가능한 한 많은 관객이 영화를 볼 수 있도록 극장 쪽과 계속 협의를 해나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