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실소유주 유병언 딸 유섬나 강제송환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세월호' 실소유주였던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사망)의 장녀 유섬나(51)씨가 프랑스 파리에서 3년간의 도피 끝에 오는 6일 한국으로 강제송환될 전망이다.

법무부는 "5월30일 프랑스 법무부는 섬나씨의 프랑스 총리의 인도명령에 대한 불복 소송이 최고행정법원인 콩세유데타(Conseil d'Etat)에서 각하돼 프랑스 내 모든 절차가 완료되었음을 통보했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섬나씨에 대한 범죄인인도 결정은 최종 확정됐다. 법무부는 즉시 프랑스 당국과 범죄인인도 절차에 따라 강제송환 일정 협의에 착수했다.

현재 법무부는 프랑스 당국과 6일 섬나씨의 신병을 인수받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그럴 경우 섬나씨는 7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소속 검사와 인천지검 소속 수사관 등으로 구성된 호송팀을 프랑스에 파견할 것으로 보인다.

유씨는 한국에서 디자인업체 '모래알디자인'을 운영하면서 세모그룹 계열사 '다판다'로부터 컨설팅비 명목으로 48억원을 받는 등 492억원에 이르는 횡령·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

세월호 참사를 수사한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2014년 4월 유씨에게 출석을 통보했다. 하지만 유씨가 불응하자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를 내렸다.

유씨는 3년 짜리 프랑스 임시거주비자를 받고 파리에서 거주하다 2014년 5월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유씨는 당시 아들이 미성년자 임을 내세워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 달라고 요구해오다 구치소 수감 1년1개월 만인 2015년 6월 풀려나 범죄인 인도 재판을 받았다.

지난해 3월 프랑스 대법원에 해당하는 파기법원은 유씨를 한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판결했고 마누엘 발스 전 프랑스 총리 역시 추방령에 서명했다.

그러나 유씨는 세월호 침몰 사건에 정치적 희생양이 될 수 있다면서 콩세유데타에 한국 송환 결정에 대한 소를 제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