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사드 예산 다른 데 쓰겠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청와대는 1일 딕 더빈 미국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가 전날(31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한국이 원하지 않으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예산을 다른 데 사용하겠다'는 발언을 했다는 데 대해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news1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대화에서 '다른 곳에 쓰겠다'는 발언은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딕 더빈, "한국 사드 원치않으면 예산 다른데 쓸수 있다고 문대통령에 전했다"

더빈 원내총무는 앞서 외신 등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어려운 예산 상황에 직면해 많은 프로그램을 삭감하고 있는데, 한국이 사드를 원하지 않는다면 9억2300만 달러(약 1조300억원)를 다른 곳에 쓸 수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보도됐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더빈 원내총무는 전날 문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미 납세자들의 세금으로 미 정부는 한국에 사드배치를 위해 9억2300만 달러를 지불할 예정인데 한국 내에서 사드배치가 큰 논란이 되고 있다는 점이 놀랍다"며 "이에 대한 대통령의 의견을 여쭤보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다른 곳에 쓸 수 있다"는 말은 없었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사드배치는 북한의 점증하는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동맹이 공동으로 결정을 내린 결과"라며 "이것이 전 정부의 결정이고 그동안 정권교체가 이뤄졌다고 해서 저는 이를 가볍게 여기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 이게 예산과 관련한 발언 전부"라며 "더빈 원내총무는 문 대통령의 설명에 대해 정확히 공감했고, 환경영향평가 절차를 설명하는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서는 '합리적·합법적 절차에 따라 그런 것들을 진행하는 것에 대해 공감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더빈 원내총무는 미국 정치인으로서 이 상황에 대해 잘 이해를 갖고 있지 않은 것"이라며 "절차적으로 이런 걸 한다는 점을 잘 모르는 상황에서 단순히 '미국 세금으로 너희를 지켜주는데 왜 논란이 되느냐'는 미국 국익, 미국시민 입장에서 질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