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손석희가 강경화 후보의 '기획부동산' 보도에 대해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TBC가 강경화 후보자의 '기획부동산' 관련 보도에 대해 사과했다.

news

오늘(1일) JTBC뉴스룸은 지난 31일 있었던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의 두 딸이 사들인 경남 거제의 땅과 주택과 관련해 '기획부동산'이라고 보도한 일에 대해 사과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고위공직자 후보에 대한 검증 차원에서 제기한 의혹이었지만 취재 기자가 현장에 없었다”며 "부동산 전문가들 조언을 받았지만 통상적 의미와 달라 혼동을 드렸다"며 '기획부동산'이라고 전한 사실에 대해 시청자에게 사죄했다.

전날 JTBC는 “애초 이 땅은 임야였지만 이 건물(컨테이너로)로 인해 지난해 9월 대지로 변경됐다”며 “주변 임야의 공시지가가 1㎡당 1000원 수준인 데 비해 이곳은 개별 공시지가만 약 11만 원”이라며 '기획부동산'이라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오늘 일부 시청자와 여러 매체는 JTBC의 이같은 보도가 '노 룩 취재'(가보지 않은 취재)라며 비판했다.

특히 외교부는 이날 오전 JTBC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작년 하반기 주택 완공 이후 (강 후보자의) 배우자가 실제 거주중"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