딕 더빈, "한국 사드 원치 않으면 예산 다른데 쓸수 있다고 문대통령에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을 찾은 미국 민주당의 상원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한국이 사드배치를 원치 않으면 관련 예산을 다른 곳에 쓸 수 있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news1

연합뉴스는 오늘(1일) 한국을 방문중인 딕 더빈 미국 상원의원(민주.일리노이주)이 연합뉴스에 "우리는 어려운 예산 상황에 직면해 많은 프로그램을 삭감하고 있는데 한국이 사드를 원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9억2천300만 달러(약 1조300억원, 사드 배치 및 운용비용)를 다른 곳에 쓸 수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문대통령이 상원 세출위원회 국방소위원회 간사인 더빈 상원의원이 만난 것을 지난 31일 약 40분간이다.

더빈 상원의원은 사드 배치에 대한 국내 논의의 방향이 유치에 적극적이지 않은 데 대해 의문을 갖은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더빈 의원은 "내가 만약 한국에 산다면 북한이 전쟁 발발시 한국에 퍼부을 수백 발의 미사일로부터 (국민을) 지키기 위해 되도록 많은 사드 시스템을 원할 것 같다"며 "한국방어에 사드가 필요하다는 논의가 왜 중점적으로 이뤄지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 국가 안보와 방어에 대한 (논의가) 주로 이뤄져야 한다는 뜻도 문 대통령에게 전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news1

더빈 상원 의원은 31일에 문대통령을 만나 자리에서 '사드 반입 누락 파문'에 대해서도 물은 것으로 보도됐다.

뉴스1에 따르면 더빈 상원의원은 문대통령에게 '한국 도착 즉시 사드 뉴스를 많이 들었는데, 이 점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을 듣고 싶다'고 물었다고 한다.

이에 문대통령은 "기존의 결정을 바꾸려거나 미국에 다른 메시지를 전하려는 것이 아니다. 사드는 전임 정부의 결정이지만 정권이 교체됐다고 그 결정을 가볍게 여기지 않는다"라며 "어제 사드와 관련한 나의 지시는 전적으로 국내적 조치"라고 밝힌 바 있다.

더빈 상원의원은 또한 한국 내 일부 주장에 대해 문대통령에게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한국) 정부 내 일부 인사들이 사드가 주로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함이라는 주장을 펴는 것이 매우 걱정스럽다"며 "주한미군을 보호하는 것은 내게 중요하고 그것은 한국민에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 2만8천500명의 미군은 한국민의 안전을 위해 그들의 목숨을 걸고 있으며, 그들은 모든 한국민이 그러하듯이 보호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6월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