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외교부 차관, "외교부 개개인의 통렬한 반성이 필요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W
뉴스1
인쇄

조현 외교부 2차관 내정자가 취임에 앞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언급하며 외교부 내 개개인들이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고 강하게 꼬집었다.

다자외교 전문가인 조 차관은 전날 다자 및 경제통상 업무를 총괄하는 제2차관에 내정됐다.

조 신임 차관은 1일 오후 인도에서 귀국하자마자 기자들과 만나 "(외교부의) 경직된 문화와 의사결정 구조로 인해 국민 기대에 못미치는 퍼포먼스가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기대에 못미치는 대표적인 퍼포먼스로 한일 위안부 합의를 거론했다. 조 신임 차관은 "(위안부 합의는) 대단히 잘못된 것으로 협력 필요성을 넘어서는 외교정책"이라며 상의하달식(탑다운)의 의사결정 구조에 따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외교부가 제자리를 찾고 국민 기대에 맞추기 위해서는 외부 인물이 적임자라고 생각했다"며 강경화 장관 내정자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전날 당국의 발표에 앞서 차관 내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힌 조 신임 차관은 서둘리 귀국한 데 대해 "외교환경이 어렵고 이 환경을 해쳐나가야 하는데 시간을 갖고 여유있게 할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외교부가 외교통상부로 개편예정인 점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조 차관은 "대통령의 확고한 입장이 있기 때문에 (외교통상부로의 개편이) 되리라고 생각한다"며 "외교는 결국 국익 확보 과정이기 때문에 이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lose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입국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