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사드 파문으로 떠오른 '알자회'를 엄격처단해야 한다고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민주당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이 오늘(1일) "군내 사조직이 군의 특수한 보직이나 인사를 독점해 왔던 것이 밝혀진다면 감찰을 통해 엄격하게 처단돼야 한다"고 말하며 사드 보고 누락 파문에 가세했다.

news1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수석부의장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추가반입 보고누락 파문'에 대해 언급하며 "육사 34기부터 43기에 달하는 100여 명의 사람들로 이뤄진 군내 사조직인 '알자회'가 일부 특정 직위나 자리를 독점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이데일리는 발사대 추가 반입을 누락한 것으로 알려진 보고 라인이 "대량살상무기(WMD)대응과 → 정책기획관(국장) → 국방정책실장"이며 이 중 현 정책기획관 자리에 있는 장경수(육사 41기) 육군 소장이 알자회 소속이고, 위승호(육군 중장·육사 38기) 국방정책실장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 라인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데일리는 같은 기사에서 군내 파벌인 소위 '알자회 출신 라인’, ‘김관진 라인’ ‘한민구 라인’ 등에 인사 태풍이 몰아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군대 내 사조직 ‘알자회’의 배후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라는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당시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박 의원은 우 전 수석에게 “조현천 기무사령관 등에게 지시를 내려 권 아무개, 신 아무개 두 대령의 장성 진급을 지시한 적이 있다. 그런데 이것이 이뤄지지 않자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이 조 기무사령관에게 죄송하다고 한 적이 있다. 모르셨냐”고 추궁했다.

연합뉴스는 홍 수석부의장이 "(알자회가) 특히 국내의 핵심보직, 특히 국방정책실장 자리를 포함한 주요 사단장직을 자기들끼리 돌리면서 이러한 일들을 처리했다는 것은 매우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SBS는 이어 홍 수석부의장이 "알자회도 김영삼 정부 시절 해체된 것으로 생각됐는데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다시 부활한 것 같다"며 "사드 문제에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감사나 필요하다면 국회에서 청문 절차를 거쳐서라도 반드시 해결하고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