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의 '가야사 복원' 지시에는 오랜 의지가 담겨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뉴시스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일)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에서 보기에 따라서는 생소할 수 있는 '가야 역사 연구 복원 사업'의 정책 추진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news1

문재인 대선 후보가 5월 5일 부산 중구 남포동 광복중앙로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영남의 상징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국민대 교수, 호남의 상징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김홍걸 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과 손을 맞잡고 있다. 동서통합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장면이다.

뉴시스는 문대통령이 오전 10시30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주재한 2차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에서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고대 가야 역사 연구·복원 사업을 (정책과제에) 꼭 포함시켜 줬으면 좋겠다"며 "국정기획위가 놓치면 다시 과제로 삼기 어려울 수 있으니 이번 기회에 충분히 반영되게끔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한 것으로 전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이어 문대통령은 그 이유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아시다시피 우리 고대사가 삼국사 이후부터 되다보니 삼국사 이전의 역사, 고대사가 제대로 안된 측면이 있고, 특히 가야사는 신라사에 덮여서 제대로 연구가 되지 않았다."

"보통은 가야사가 경남을 중심으로 경북까지 미치는 역사로 생각들을 많이 하는데 사실 더 넓다. 섬진강 주변, 그 다음에 광양만, 순천만, 심지어는 남원 일대, 금강 상류 유역까지도 유적들이 남아있다. 그때까지 그 정도로 아주 넓었던 역사이기 때문에 이 가야사 연구 복원은 영·호남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이어서 영·호남의 벽을 허물 수 있는 좋은 사업이라고 생각된다." -오마이뉴스(6월 1일)

영호남의 벽을 허무는 '동서화합'은 문대통령이 변호사시절부터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외치던 가치 중 하나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꿈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문대통령은 경선 당시 부산을 찾아 아래와 같이 밝힌 바 있다.

“하늘에 계신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평생 이루고자 했던 지역주의 극복, 동서화합의 꿈, 멀지 않았다고 보고 드린다.”

“이번에 우리가 정권교체하면, 영남은 1990년 3당 합당 이전으로 되돌아가고 민주주의의 성지로 거듭날 것.” -경향신문(3월 31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동서화합의 큰 틀 안에서 가야사의 복원을 추진하겠다는 복안은 대선 공약에도 포함되어있었다.

지난달 2일 민주당 경남선대위 정책본부 기자회견에서는 동부경남권 공약으로 '가야문화권 개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이 들어있다.

가야 관련 사적 28곳 중 22곳이 있는 김해, 고성, 함안, 창녕, 합천 등의 가야권 유물과 유적을 발굴․조사하고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정을 이루어내 가야의 왕도였던 김해를 경주, 부여에 버금가는 '가야역사문화도시'로 조성하겠다는 복안이다. -오마이뉴스(6월 1일)

Close
김대중 전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