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한민구와 김관진은 청와대 조사에서 무슨 말을 했을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방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의 추가 반입을 고의로 숨긴 정황이 드러나며 사건이 점차 커지고 있다.

news1

청와대는 어제(31일) 사드 추가 반입 보고 누락과 관련해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사 과정에서 중간 브리핑은 없었으며 노컷뉴스에 따르면 청와대는 조사가 끝난 후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한민구 장관과 김관진 전 실장이 어제 조사를 받았다"고만 밝혔다.

피조사자들 역시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장관은 오늘(1일)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에게 "어제 충분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이어 한 장관이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관진 전 실장의 조사 이후 발언에 대해서는 아직 보도된 바가 없다.

한편 JTBC는 청와대가 해당 조사 과정에서 사드 도입 협약과 기습 배치 과정 전반에 대한 조사도 함께 진행했다고 보도 했다.

사드의 반입과 배치·전개에 대해 사안을 정확히 다루는 건 안보와 외교 그에 관련한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다.

군사적 용어로서 ‘전개’는 작전적 운용을 위해 무기를 특정 지역으로 이동시키는 절차를 말한다. ‘배치’는 실전운용 준비를 끝낸 상태를 뜻한다. 특정 대상을 들여오는 행위를 의미하는 ‘반입’은 군사적 용어로는 사용되지 않는다.-동아일보(6월 1일)

사드의 1개 포대에는 보통 6~9기의 발사대가 배치된다. 지금까지 보도된 바를 종합하면 발사대 2기는 배치가 완료된 상태이나 추가 반입된 4기가 배치를 완료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