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찻길 없애고 걷는 공원 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그동안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서울 광화문 광장이 찻길 없는 전면적인 보행 공간으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광화문 앞엔 6만㎡(1만8천여평)의 보행 광장이 만들어지고, 광화문 광장 주변 세종로와 율곡로의 찻길은 모두 지하로 들어간다.

the

3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앞 교보문고에서 열린 ‘광화문 광장 시민 대토론회’에서 10개월 동안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방안을 토론해온 ‘광화문 포럼’은 이런 내용을 최종 제안했다. 서울시도 기존에 제안된 ‘세종문화회관 쪽 광장 조성안’과 ‘율곡로 지하화안’에 한계가 있다고 보고 이번 제안을 중심으로 실시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중앙정부와 협의해 연말까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광화문 포럼이 제안한 방안을 보면, 광화문 앞 도로인 세종로와 율곡로 6만㎡는 모두 보행 광장으로 바뀐다. 남북 600m, 동서 100m의 대규모 광장이다. 서울시청 앞 광장(1만3천㎡)의 4.6배인 국내 최대의 보행 광장이다.

이러면 광화문 광장은 그동안의 ‘교통섬’이라는 한계에서 벗어나 건물로 둘러싸인 진짜 광장이 된다. 보행 접근성도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광장축의 중심성도 확보된다. 또 경복궁과 광화문 앞 마당을 연결하는 다리인 월대와 해태상, 서십자각을 온전히 복원할 수 있다. 율곡로로 끊어진 광화문과 광화문 광장도 연결된다.

이 제안을 실현하려면 광화문 앞 10차로의 세종로와 8차로의 율곡로를 지하화하는 것이 관건이다. 지하화할 때 율곡로는 지하철 3호선과의 충돌을 피해야 하고, 세종로는 차량 통행량을 소화해야 한다. 서울시는 교통량을 크게 줄여야 이들 찻길의 지하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