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최진리입니다"(사진+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w

본명 최진리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에프엑스 설리가 "멜로 영화를 찍고 싶다"고 바람을 밝혔다.

최진리는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에서 열린 영화 '리얼'(이사랑 감독)의 쇼케이스에서 하고 싶은 영화의 장르나 배역에 대해 "지금 되게 멜로를 하고 싶다. 지금 지금 딱 내 나이에, 로맨틱 코미디 같은 것도 좋다"고 말했다.

w

w

w

이에 김수현은 "꽃 단 연기는 다 한 것 같은데?"라고 놀렸고, 최진리는 "아닌 거 같은데"라고 받아쳤다. 두 사람의 모습에 박경림은 "두 분 왜 여기서 로맨틱 코미디를 찍으시느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얼'은 카지노 시에스타를 오픈해 성공의 정점에 이른 야심가 장태영(김수현 분)의 앞에 그와 이름 뿐 아니라 생김새마저 똑같은 의문의 투자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누아르 영화다.

극 중 설리가 맡은 역할은 장태영의 재활을 담당하는 재활치료사 송유화로, 섹시한 매력이 돋보이는 배역이다. '리얼'은 오는 6월 말 개봉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