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카불 대사관 밀집지역에서 대규모 차량 폭탄테러가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독일 대사관 인근에서 대형 차량 폭탄이 터져 3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곳은 한국 대사관을 비롯해
대사관과 외교 공관이 밀집된 지역이다.

3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5분쯤 카불 시내 독일 대사관 등 대사관과 외교 공관이 밀집된 지역에서 대형 폭발이 발생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현재까지 최소 80명이 숨졌으며 부상자는 350여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출근 시간대라 인명피해가 더 커졌다. 내무부는 카불 시민들에게 긴급 수혈을 요청했다.

부상자는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으며 중상자도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사상자의 신원, 외국인이 포함됐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kabul

kabul

목격자들은 거대한 폭발음이 들렸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폭발 직후 검은 연기가 일대를 가득 채웠으며, 거리에 유치랑과 문짝들이 나뒹굴었다고 보도했다.

또 사상자가 많아 폭발 발생 한 시간이 넘은 시점에도 구급차가 계속 부상자를 실어 나르고 있다고 전했다. 구급차가 부족해 사람들이 부상자를 직접 업고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HK에 따르면 한국 대사관 직원은 "매우 큰 폭발음이 들린 뒤 구급차 소리가 나며 갑자기 소란스러워졌다. 대사관 직원 중엔 다친 사람이 없고, 안전한 장소에서 뉴스 보며 상황 지켜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부근은 대사관이 많아 비교적 안전한 지역이다. 카불에서 종종 테러가 나지만 이렇게 가까이서 일어난 건 처음이라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kabul

kabul

대사관 피해는 아직 구체적으로 집계되지 않았으나 프랑스 대사관과 인도 대사관, 일본 대사관, 독일 대사관의 건물이 일부 파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대사관 직원 2명은 유리가 깨지는 과정에서 다쳤지만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폭발 배후는 드러나지 않았다. 다만 탈레반이 봄을 맞아 대대적인 '춘계 공세'(spring offensive)를 시작한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AFP 등 외신이 전했다.

Close
아프가니스탄 카불 테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