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도착한 정유라는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에 대해 '아는 게 하나도 없고 억울하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31일 한국으로 강제송환된 정유라씨가 삼성 승마지원 특혜, 이화여대 입학 특혜 의혹 등을 대부분 부인하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모친 최순실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연루된 국정농단 의혹에 대해서는 '아는 게 별로 없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직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면서 "어머니(최순실)와 대통령, 전 대통령님과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는 하나도 모르는데 일단 저는 좀 억울하다"고 말했다.

또 정씨는 "제가 모든 특혜를 받았다고 하는데 아는 사실이 없기 때문에 저도 계속 퍼즐을 맞추고 있는데도 잘 연결되는 게 없을 때도 있다"고 밝혔다.

1

정씨는 삼성의 승마 특혜지원 의혹에 대해 "딱히 그렇게 생각해 본 적은 없"다며 "(삼성이) 6명 지원하는 중에 1명이라고 해서 그런 줄로만 알았다"고 말했다.

이화여대 입학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저는 제 전공이 뭔지도 사실 잘 모르고 저는 한 번도 대학교에 가고 싶어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입학취소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면접장에 승마복을 입고 금메달을 가지고 간 것에 대해서는 "단복을 입고 가지는 않았다"며 "(메달은) 어머니가 들고 가서 가지고 가도 되냐고 입학사정관에게 여쭤보라고 해서 제가 여쭤보고 된다고 해서 가지고 들어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씨는 최순실씨의 재판에 대해서는 "듣지도 보지도 못했다"고, 덴마크에 남아있는 아들과 보모 등 일행의 체류비용 출처에 대해서는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1

귀국 이유에 대해서는 "애기가 가족도 없이 혼자 너무 오래 있다보니까 빨리 입장 전달하고 오해도 풀고 빨리 해결하는 게 나을 것 같아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죄 특혜 수혜자로 지목되고 있는데 입장을 밝혀달라'는 질문에 정씨는 잠시 망설이다가 다음과 같이 답했다.

"어쨌든 제가 이런 일에... 제가... 딱히 드릴 말씀은 없고 저도 지금 상당히 어떻게 해야할지를 모르겠습니다. 제가 모든 특혜를 받았다고 하는데 사실 아는 사실이 별로 없기 때문에 저도 이걸 계속 퍼즐을 맞추고 있는데도 잘 연결되는 게 없을 때도 있습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