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인사청문특위 회의장 '빈자리'의 비밀(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31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따라서 이날 오후 개최될 국회 본회의에 이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 표결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청문보고서에는 적격 의견과 부적격 의견이 모두 담겼다.

인청특위는 이날 이 후보자에 대한 종합평가를 통해 "정치, 행정, 언론 등의 영역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경륜과 원만하고 합리적인 성품을 바탕으로 지역균형발전, 남북관계, 경제성장과 고용안정 등 우리사회가 풀어야 할 각종 현안들을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w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퇴장 후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의결되고 있다.

인청특위는 또 "헌법과 법률에서 부여된 권한을 충분히 행사해 책임총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며 여소야대 정국에서 여야 정당과 긴밀히 소통하여 통합의 시대를 열겠다는 강한 소신과 의지를 보여줬다는 점 등을 감안하며 새 정부의 첫 번째 총리로서 적합하다는 평가가 있었다"고 적시했다.

반면, 인청특위 종합평가에서 "교사로 재직중이던 배우자가 위장전입한 것은 도덕성에 문제가 있고 새 정부의 인사원칙에 배치된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또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충분히 검증하는데는 한계가 있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며 국무총리로서 적합하지 못하다는 평가가 있었다"고 적었다.

w

한편, 이날 청문보고서에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의견은 사실상 담기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인사기준을 후퇴시켰다며 총리 지명이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간사인 경대수 의원은 "대통령께서 국민들께 적폐 청산 방편으로 5대 비리자 배제 원칙을 약속했는데 이를 스스로 바꿔놓고 아무런 표명 없이 그대로 진행하겠다는건 야당 보고 청문회를 하지 말라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에서의 결의와 총리 지명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의원들이 채택을 시도하자 곧바로 회의장에서 퇴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