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과의 계약' 만기일에 바른정당이 밝힌 입장은 한국당과 매우 다르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바른정당 소속 김무성, 정병국, 오신환, 유의동, 홍철호, 지상욱 의원 등 6인은 31일 "대국민 계약을 온전히 이행하지 못한 점을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누리당 시절 대한민국을 위한 개혁 완수를 다짐하면서 20대 총선 공약으로 5대 개혁과제의 이행을 약속했지만 총선 과반수 의석 확보 실패와 탄핵, 분당 사태를 거치면서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w

바른정당 의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날 바른정당 의원 6명은 구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시절 20대 총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5대 개혁과제 이행을 지키지 못했다며 세비를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오신환,유의동, 정병국, 김무성, 홍철호, 지상욱 의원.

앞서 이들은 20대 총선 당시 △갑을개혁 △일자리규제개혁 △청년독립 △4050자유학기제 △마더센터 도입 등의 5대 개혁과제 이행을 약속하며 이행하지 못할 경우 1년치 세비를 반납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기자회견문에서는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지켜지지 못할 포퓰리즘 공약이 난무하게 한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신뢰의 정치가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0대 총선에서 제기된 대한민국 5대 개혁과제는 당과 선거를 떠나 실현 돼야만 하는 정책과제"라며 "바른정당 국회의원 6인은 5대 개혁과제가 법안발의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실현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각 의원이 자신의 환경에 맞는 방법으로 그 책임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1

경향신문에 따르면, 정병국 전 대표는 개혁과제 미이행 시 1년 치 세비를 반납하겠다고 했던 약속과 관련해서는 아래와 같이 밝혔다. '각자 기부하는 곳과 반납 속도를 달리하는 형태로 일부 또는 전액 세비반납에 나서겠다'는 뜻이다.

'돈을 걸고 공약을 했다는 자체가 포퓰리즘적이고, 지키지 못할 공약을 한 데 대해 사과드린 것이다. 사과로 끝낼 것이 아니라 각자가 처해있는 상황 속에서 지속적으로 그에 상응하는 활동들을 할 것이다"

정 전 대표는 "바른정당의 창당 정신은 잘못된 부분은 인정하고 사과할 부분은 사과하는 것"이라며 "바른정당은 더이상 포퓰리즘적 공약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계약 만기일'을 하루 앞둔 30일 "관련 법안을 발의했으므로 계약 내용을 이행했다"고 발표한 자유한국당 의원 26명의 이름은 아래와 같다.

강석호·강효상·김광림·김명연·김석기·김선동·김성태·김순례·김정재·김종석·박명재·백승주·신보라·원유철·유민봉·이만희·이완영·이우현·이종명·이주영·이철우·장석춘·정유섭·조훈현·최경환·최교일 의원

Close
김무성의 근황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