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이 "홍준표는 스트롱맨 아닌 스프링맨"이라고 평한 논리

게시됨: 업데이트됨:
HONG JUNPYO
South Korean presidential candidate Hong Jun-Pyo (L) prepares to give a speech during a campaign rally in Seoul on May 8, 2017.South Korea's presidential hopefuls made a final push for votes on May 8, with the left-leaning candidate a clear favourite, as the North assailed the outgoing conservative government a day before the polls. / AFP PHOTO / Ed JONES (Photo credit should read ED JONES/AFP/Getty Images) | ED JONES via Getty Images
인쇄

바른정당은 31일 연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바른정당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에게 맹공을 가했다.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를 지낸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바른정당을 더불어민주당의 '3중대'로 지칭을 했고, 전날(30일)에는 "금수저 물고 태어나 서민코스프레나 하는 금수저 2세 정치인들이 이끄는 사이비 보수 정치세력"이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김세연 사무총장은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홍 전 지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노출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불안감이나 초조감에서 오는 히스테리가 위험 단계에 접어들었다. 스트롱맨 컴플렉스"라고 비판했다.

김 사무총장은 "홍 전 지사는 보수통합을 위해 바른정당을 다시 흡수해야 한다고 망언수준의 이야기를 했다"며 "망해가는 집에서 누가 누구를 흡수한다는 것인지 상황인식이 놀랍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키아가 망해가던 시점에 노키아 CEO는 불타는 플랫폼에서 살아남는 유일한 방법은 뛰어내리는 것이라고 했다"며 "지금 한국당은 불타는 플랫폼이다. 살아남는 방법은 뛰어내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의원도 "홍 전 지사는 '스트롱맨'이 아니라 '스프링맨'이다. 발언이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다"며 "한달 전만해도 바른정당 욕하지 말라고 했고, 친박은 양아치라고 하다가 다시 힘을 합치자고 하더니 최근에는 친박은 절대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고 한다"고 가세했다.

하 의원은 "홍 전 지사는 정치적 상황에 따라 완전히 180도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홍 전 지사는 불행하게도 수구보수세력, 예측 불가능한 정치인이 됐기 때문에 우리당도 더이상 비판할 필요없이 그냥 놔두면 스스로 도태할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홍준표의 센터 욕심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